보도자료
"투자확대" 19%·"채용축소·동결" 84%…먹구름 짙은 한국경제 (출처 : 서울경제)
날짜 : 2020. 7. 15

"투자확대" 19%·"채용축소·동결" 84%…먹구름 짙은 한국경제



출처 : 서울경제




올 하반기 국내 주요 기업들의 투자종합지수가 연초 대비 급락하며 조사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글로벌 수요가 위축되고 유동성 문제마저 불거지며 투자실적이 크게 하락한데다 투자의욕도 악화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업들의 하반기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며 위기 극복을 위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는 물론 고용창출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서울경제와 현대경제연구원이 12일 공동으로 국내 주요 기업 100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기업경영 전망 및 기업투자지수’를 조사한 결과 하반기 투자종합지수는 100.4포인트로 올 상반기(123.5포인트) 대비 23.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지난 2008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기업투자지수는 기업의 투자환경·투자의지·투자성과 등에 대한 자체 평가와 투자심리 상태를 지수화해 수치로 표현한 것이다. 특히 투자추세지수가 상반기 124.4포인트에서 하반기 61.2포인트로 반 토막이 났다. 하반기 투자추세지수 역시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다.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하반기 기업투자지수가 급락한 것은 상반기에 진행한 투자가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위축됐고 하반기에도 투자 규모를 늘리지 않겠다는 기업이 다수를 차지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실제 올 상반기 투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었다는 기업은 29.3%에 불과했고 하반기 투자를 상반기보다 늘리겠다는 기업도 31.9%에 그쳤다.


산업별로는 식음료(160포인트)와 정보통신기술(ICT·124.2포인트), 제약·바이오(123.3포인트)의 투자종합지수가 상대적으로 양호했다. 반면 코로나19의 충격이 큰 운송 산업은 투자종합지수가 60포인트로 가장 낮아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들의 하반기 경영계획을 살펴봐도 투자에 대한 보수적 시각이 두드러졌다. 하반기 설비투자 규모가 상반기와 동일한 수준일 것이라는 기업이 67.8%로 가장 많았고 12.6%는 투자를 줄이겠다고 답했다. 설비투자를 늘리겠다는 기업은 19.4%였다.


연구개발(R&D) 투자도 상반기와 같은 수준으로 계획한 기업이 66.7%에 달했고 확대(25.5%), 축소(7.8%) 순이었다.


기업들의 하반기 고용 규모도 상반기보다 늘어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신규 고용 규모를 상반기와 같은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기업이 전체의 79.1%에 달했다. 이어 하반기 고용을 1~10% 늘리겠다는 기업이 13.2%, 1~10% 줄이겠다는 기업이 5.5%였다.


투자와 고용은 동결하는 반면 하반기 매출과 영업이익 목표는 상반기보다 늘려 잡은 기업이 다수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최악 수준이었던 영업환경이 하반기에 조금씩 풀릴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매출 목표를 상반기 대비 1~10% 확대하겠다는 기업이 46.7%였고 상반기와 동일(17.4%), 11~20% 확대(13.0%)가 뒤를 이었다. 하반기 영업이익 목표도 1~10% 확대하겠다는 응답이 33%로 가장 많았고 상반기와 동일(29.7%), 1~10% 축소(18.7%) 순이었다.


하반기 자금 사정은 응답 기업의 65.6%가 상반기와 비슷할 것으로 봤고 나빠질 것이라는 기업은 23.6%였다. 정책자금이 풀리고 있지만 하반기 자금 사정이 호전될 것으로 본 기업은 10.8%에 그쳤다.


하반기 기업 경영에 영향을 미칠 변수는 역시 코로나19였다. 기업들은 하반기 경영에 가장 부담을 주는 요인으로 코로나19 확산(70.8%)을 꼽았고 미중 무역분쟁(10.4%), 산업경쟁력 약화(6.3%), 상법·공정거래법 개정(5.2%) 등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상 애로사항은 매출 감소(24.1%)와 영업기회 축소(24.1%)라고 답한 기업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으로는 신사업 진출 등 사업구조 재편을 꼽은 기업이 37.2%로 가장 많았고 현금 등 유동성 확보(32.4%), 비핵심자산·비주력사업 매각 등 구조조정(13.5%) 순이었다.


미중 무역분쟁도 여전히 기업 경영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응답 기업의 84.1%가 미중 무역분쟁으로 기업 경영이 나빠지고 있다고 답했고 별 영향 없다는 응답은 14.9%에 그쳤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연쇄적 보호무역주의 움직임(42.1%)과 수출 감소 등 실적 악화(36.8%)였다.


한편 기업들의 상반기 경영 성적표는 당초 기대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경영 성과가 예상보다 다소 못 미쳤다는 응답이 34.4%, 매우 나빴다는 응답이 19.4%로 전체 기업의 53.8%가 상반기 실적에 대해 부정적으로 답했다. 경영 성과가 예상보다 미흡했다고 답한 기업은 그 이유로 수출 부진(45.8%)과 내수 부진(43.8%)을 들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이전   목록   다음